암뉴스

암뉴스

[명의] 천의 얼굴·검은 그림자 '피부암'

관리자 2019.10.25

[명의] 천의 얼굴·검은 그림자 '피부암'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스틸 = EBS1 명의



76세의 여성 환자는 발에 생긴 얼룩덜룩한 점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 그녀는 얼굴을 비롯해 온몸에 검버섯과 점이 많아 발에 생긴 점도 같은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의료진은 발에 생긴 점은 점이 아닌 암이라 한다. 문제는 그뿐만이 아니다. 무릎 뒤쪽과 사타구니 쪽 서혜부 전이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다. 점처럼 보이는 암. 우리 몸에 찾아든 검은 그림자, 피부암의 실체는 무엇일까?

코에 종기가 난 것으로 생각했다는 90세의 여성 환자는 진단 결과 피부암의 하나인 기저세포암이었다. 피부암은 피부 어디에나 발생하고, 크게 편평세포암, 흑색종, 기저세포암으로 나눌 수 있다. 피부암의 경우, 암세포를 완벽하게 제거하지 않으면 언제든 전이하거나 재발할 수 있다. 암세포를 남김없이 제거하기 위해 선택한 수술법은 ‘모즈 미세도식 수술’로 경계부에 남아있는 작은 암세포 하나까지 확인해가며, 완벽하게 수술하기 위한 의료진의 노력을 소개한다.

평소 발에 무좀이 있었다는 58세의 여성 환자, 병원을 찾았다 조직검사까지 받게 되었다. 이유는 발톱에 생긴 검은 줄 때문이다. 발톱 위쪽 피부를 걷어내고, 발톱이 만들어지는 조갑기질을 떼어 조직검사 한 결과, 비정상적인 멜라닌 세포 개수가 늘어난 암의 전 단계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런 경우, 시간이 지나면 흑색종으로 진행할 수 있어 수술이 필요하다. 손발톱에 생긴 검은 줄, 피부에 생긴 검은 점과 사마귀. 혹시 이런 것들이 피부암의 증상은 아닐까? 내 몸에 생긴 피부암, 조기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출처 : 전북일보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65654&sc_section_code=S1N36&sc_sub_section_code=S2N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