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쌍꺼풀 수술하러 한국행? 이젠 암 치료위해 온다

관리자 2019.04.09

[커버스토리]외국인, 국내 의료지출 ‘껑충’





미국인 찰스 카슨 씨(47)는 지난해 12월 서울아산병원에서 부인의 간 일부를 이식받았다. 미국 스탠퍼드대병원 의료진은 백혈병 전 단계인 ‘골수 이형성 증후군’과 간경화 진단을 받은 카슨 씨에게 “‘생체 간 이식(살아있는 사람의 간 일부를 이식하는 것)’ 의술은 한국이 더 앞서 있다”며 한국행을 추천했다.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카슨 씨는 올 2월 귀국했다.

지금까지 한국을 찾는 외국인 환자들은 미용과 성형이 주된 목적이라는 인식이 많았다. 하지만 외과 수술이나 장기이식 등 심각한 치료를 받기 위해 한국에 오는 의료관광객도 최근 증가하면서 이들이 국내에서 쓰는 씀씀이도 커지고 있다. 특히 침술 등 한방 치료를 받기 위해 오는 외국인 환자들도 급속도로 늘고 있다. 외국인 환자 유치가 허용된 2009년 6만 명에 불과하던 외국인 환자 수는 2017년 현재 32만 명을 헤아린다.

8일 신한카드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18 외국인 신용카드 지출액 분석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해 국내에서 9조4255억 원을 썼다. 업종별로 보면 이중 의료 부문 지출액이 5206억 원으로 전년보다 38.2% 급증했다. 전체 지출액 증가율(12.6%)의 3배가 넘는 속도다. 한국의 질 높은 의료 서비스가 외국인 관광객을 한국으로 불러들이는 효자 역할을 하는 것이다. 외국인 환자가 늘면 막대한 관광 수입을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병원에서 외국인 환자와 의사소통이 가능한 의료 코디네이터 등의 고용을 늘리기 때문에 연관 산업이 발전하고 일자리 차원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의료 관광객의 지출액을 국적별로 보면 중국인이 2164억 원(41.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 930억 원(17.9%) 러시아 495억 원(9.5%) 일본 410억 원(7.9%) 등의 순이었다. 




[출처: 동아일보 김형민 기자 김호경 기자 http://news.donga.com/3/all/20190408/949563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