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심평원 "면역항암제 급여 검토 빠르게‥환자와 적극 소통"

관리자 2019.03.25

정부-공단-제약사와의 면역항암제 논의 마무리하는대로 급여 속도 향상 계획 밝혀정부-공단-제약사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환자의 치료 시급성을 고려해 면역항암제에 대한 급여 검토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유재중 의원은 심평원 서면질의를 통해 면역항암제에 대한 급여 상정 속도 향상을 촉구하자 이같이 답했다.
 
심평원 약제관리실은 "면역항암제의 경우 기전상 전체 암종에서 사용 가능하다"면서 "최근 항암화학요법과 병용이 가능한 적응증도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 반응률이 낮더라도 반응을 보인 일부 환자들은 생존기간 향상을 보여 약제 사용에 대한 요구도가 높은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즉 이 같은 면역항암제 특성으로 고가 신약을 급여 적용할 경우 건강보험 재정 부담이 빠른 속도, 매우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심평원 약제실은 "현재 정부, 건보공단이 재정 지출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면서 다양한 암종의 환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제약사와 논의 중"이라며 "논의가 마무리되는대로 빠른 시일 내 급여를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 의원은 "면역항암제 급여화를 비롯해 환우단체들과의 간담회 등 소통기회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최근 암 환자들에 대한 치료비 삭감 등으로 환우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양상이며, 질환별 환우 단체에서 급여화를 요청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심평원 약제관리실 측은 "암 환우들의 유선 질의와 민원 접수 내용 등에 대해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면서 "환우 단체 및 시민단체 등과의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메디파나뉴스 서민지 기자 http://medipana.com/news/news_viewer.asp?NewsNum=236394&MainKind=A&NewsKind=5&vCount=12&vKind=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