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요양병원 환자들, 개별식보다 ‘뷔페식’ 선호

관리자 2018.12.21

한국암재활협회, 설문조사 결과 공개···72% "식당 배식 좋다"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요양병원 입원환자들이 침대에 앉아 먹는 식사보다 뷔페 형태의 배식을 원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은다.

한국암재활협회가 최근 전국 11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암환자 578명을 대상으로 ‘급식관리 기준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2%가 ‘식당배식이 좋다’고 답했다.




암환자들이 식당배식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스스로 음식량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38.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다양한 메뉴 선택이 가능하기 때문’이 21.75%, ‘여러 사람과 함께 얘기를 나누며 즐겁게 식사할 수 있어서’가 21.20%로 조사됐다.


‘음식을 따뜻하게 먹을 수 있어서’라는 응답도 18.19%를 차지했다.





침대에서 혼자 식사해야 하는 ‘개별배식’ 보다 식당으로 이동해 다른 환자들과 담소를 나누며 식사하는 ‘식당배식’이 운동과 심리치료 측면에서 낫다고 생각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현행법 상 요양병원의 뷔페식 제공은 위법에 해당한다. 병원감염을 우려해 개별배식을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같은 법에서는 요양병원 입원 대상에 감염병 환자 등을 제외시키고 있어 앞뒤가 맞지 않는 규정이라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실제 의료법 시행규칙 제36조에는 ‘감염병 환자, 감염병 의사환자 또는 병원체 보유자 등은 요양병원의 입원대상으로 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이 시행규칙 제39조에는 ‘환자음식은 뚜껑이 있는 식기나 밀폐된 배시가에 넣어 적당한 온도를 유지한 상태에서 공급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즉 요양병원에 감염병 환자가 없음에도 식사는 무조건 ‘개별배식’으로 하라는 얘기다. 때문에 일선 병원들과 환자들은 관련법 개정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남의 한 요양병원 원장은 “감염 위험 입원환자가 없음에도 획일적인 개별배식을 의무화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식당배식도 허용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식당배식은 환자들의 사회성 향상과 편의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며 “시행규칙이 개정되면 환자 설문조사를 통해 개별급식과 식당배식 병행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http://www.dailymedi.com/detail.php?number=838257&thread=22r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