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암환자 요양병원 단기입원마저 막다니"

관리자 2018.11.19


강모 씨, 심평원 수원지원 앞 1인시위
 


심평원이 입원진료비 전액을 삭감하자 어쩔 수 없이 요양병원에서 퇴원한 암환자가 이번에는 단기입원마저 ‘불가’하다는 통보를 받고 1인시위에 나섰다.

강모 씨는 최근 심평원 수원지원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강모 씨는 심평원 수원지원이 자신의 단기입원 진료비마저 불인정하자 1인시위를 하는 모습.


그는 1인시위를 하면서 ‘뇌간교종암말기, 교모세포종암말기 환자가 왜 신체기능저하군이고 삭감 대상자냐“면서 ”이런 졸속행정 하지 말라’는 내용의 피켓을 들었다.

강 씨는 경기도의 A요양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던 중 약 3개월 전에 심평원이 자신의 입원진료비 전액을 삭감하자 퇴원할 수밖에 없었다.

강 씨는 2010년 뇌종양 수술을 한 뒤 오른쪽 편마비가 오면서 오른 손과 발을 모두 쓸 수 없고, 안면마비까지 온 상태다.

그는 제대로 걸을 수 없어 통원치료가 사실상 불가능하자 한달에 한번 A요양병원에 3일간 단기입원해 한달치 면역치료제 자닥신 등을 처방 받은 뒤 퇴원했다.

그런데 얼마 전 심평원은 강 씨의 단기입원 진료비도 불인정하면서 강씨는 절박한 상황에 놓였다.

이날 뇌종양환자 모임인 ‘아름다운동행’ 관계자도 1인시위에 동참했다.

‘아름다운동행’ 관계자는 “강 씨는 심평원의 입원진료비 통삭감으로 퇴원했는데 이젠 단기입원마저 할 수 없는 처지”이라면서 “몸 상태가 통원치료를 받을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심평원은 멀쩡한 사람 취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국가에서 보험급여를 해 주지 않으니까 실비보험에 가입해 암치료를 이어가고 있는데 이렇게 입원을 못하게 하는 걸 보면 심평원이 민간보험사 대리인 노릇을 하는 것 같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심평원 수원지원 관계자는 “강 씨와 면담했지만 안면마비로 인해 제대로 대화할 수 없었다”면서 “심사과정에 착오가 있었는지 살펴 보겠다”고 밝혔다.

심평원은 올해 들어 요양병원 암환자들의 입원진료비를 전액 불인정하거나 환자등급을 신체기능저하군으로 강등하는 사례가 두드러졌고, 이 때문에 요양병원들은 해당 환자들을 퇴원시킬 수 밖에 없었다.

그러자 암환자들이 심평원 지원을 항의방문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는데 단기입원마저 인정하지 않을 경우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출처: 의료&복지뉴스 안창욱 기자 http://www.mediwelfare.com/news/articleView.html?idxno=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