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뉴스

암뉴스

[국감] 5년 암 생존율 20년간 41.2% →70.7% 증가

관리자 2018.10.23

지난 20년간 암 5년 상대 생존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부 소속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서울 송파구병)이 국립암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암등록통계사업’ 및 ‘암 생존현황, 5년 상대 생존율 추이’ 자료에 따르면 5년 암 상대 생존율은 지난 1993~1995년 발생자의 경우 41.2%, 1996~2000년 발생자는 44.0%으로 증가했고, 2001~2005년 발생자의 경우 54.0%으로 나타났고 2011~2015년 발생자는 70.7%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1년~2015년 발생자의 경우 5년 상대 생존율이 가장 높은 암종은 유방암으로 92.3%의 생존율을 보였고 이어 자궁체부암 87.8%, 자궁경부암 79.9%, 대장암 76.3%, 후두암 75.5%, 위암 75.4%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5년 상대 생존율이 가장 낮은 암종은 췌장암으로 10.8%였고, 그 다음은 폐암 26.7%, 담낭 및 기타담도암 29.1%, 간암 33.6%, 식도암 36.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암으로 인한 사망의 약 40%는 위험 요인 중재를 통해 예방이 가능할 뿐 아니라 조기 검진을 통해 완치 가능성을 높일 수 있고, 암 진단 후 적절한 치료를 통해 생명연장 및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2015년 1년간 발생한 암 환자는 21만 4701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 13.6%, 대장암 12.5%, 갑상선암 11.7%, 폐암 11.3%, 유방암 9.0%, 간암 7.3%, 전립선암 4.8% 등으로 이들 7대 암이 전체 암 발생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 의원은 “현재 저선량 흉부 CT를 이용한 폐암 검진 시범사업이 추진되고 있는데, 내년부터 차질 없이 국가암검진체계에 편입돼야 한다”며 “상대 생존율이 낮은 췌장암, 담낭암, 식도암, 간암의 경우 조기 검진이 가능한 암종에 대해서는 조기 검진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 금강일보 강선영 기자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56384]